육류 ADHD증가원인. 건망증 심하고 툭하면 욱..혹시 나도 ADHD? > 건강뉴스

본문 바로가기

접속자집계

오늘
54
전체
158,067
TEL:02-3789-7891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me > 뉴스 > 건강뉴스
건강뉴스

육류 ADHD증가원인. 건망증 심하고 툭하면 욱..혹시 나도 ADHD?

작성자 채식영양
작성일 16-09-13 16:06 | 조회 583 | 댓글 0

본문

육류는 남성호르몬 혹은 공격성 호르몬이라 불리는

테스토스테론의 수치를 증가시킵니다.

테스토스테론은 전두엽의 기능을 약화시켜서

공격성을 증가시킵니다.

이것은 곧 ADHD의 가능성을 높입니다.

 

--------------------------------------------------------

 

 

간단한 자가진단을 해볼까요?

굉장히 일상적인 질문이지만, 답변 중 4개 이상이 초록색 칸에 해당하면 전문의의 진료가 필요합니다. 무슨 질병인지 궁금하신가요?

바로 ‘성인 ADHD’입니다.

ADHD는 주의력 결핍/과잉행동 장애(Attention Deficit/Hyperactivity Disorder)입니다. 아동기에 많이 나타나는 장애로, 지속해서 주의력이 부족하고 산만한 상태를 말합니다. 때로는 과잉행동이나 충동성을 보이기도 하죠.

ADHD는 소아 청소년 대표 질환으로 알려졌지만, 최근 성인 ADHD 환자 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160913133503853pxag.jpg20160913133504094uhxr.jpg20160913133504242pgan.jpg

건강보험공단의 분석 결과, 2006년 431명이던 성인 ADHD 환자 수는 지난해 4,978명으로 집계됐습니다. 10년 동안 11.5배가 급증한 겁니다.

● ‘어른 환자’도 위험하다

ADHD는 전두엽에서 '집중'과 연관된 부분의 기능이 떨어지면서 생기는 질병입니다. 소아 청소년 ADHD 환자는 산만해지고, 과잉행동을 하는 증상이 나타납니다. 활발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론 자신의 행동을 제어하지 못하죠.

성인의 경우 주의력과 집중력이 저하되면서, 건망증과 비슷한 증상을 겪게 됩니다. 정보를 듣고 나서 잊어버리는 건망증과 달리, 성인 ADHD는 주의가 산만해 제대로 듣지 못하는 상황에서 비롯됩니다.

계획했던 일을 잊어버리거나, 예측하지 못했던 상황이 발생하면 대처하는 데 어려움을 겪습니다. 장기적인 계획을 세우는 것이 부담스러워지고, 문제 해결 능력이 떨어져 업무 과정에서 실수가 잦아지기도 하죠.

증상이 심해지면, 사회생활에 어려움을 겪게 됩니다. 화를 잘 참지 못하고, 충동적으로 행동해 직장을 자주 옮기거나 이혼하는 사례도 발생하죠. 반복된 실수에 대한 좌절감으로 우울증이 생기기도 합니다. 

20160913133504387vzhv.jpg

● ‘성격’이 유별나서가 아니다

ADHD는 아동기와 청소년기에 제대로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성인기까지 증상이 이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ADHD는 부모에게서 유전될 확률이 40~60%로 선천적 발병 사례가 많지만, 전문가들은 과다한 스트레스를 겪으면 후천적으로도 ADHD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합니다.

ADHD를 겪는 성인들은 ADHD를 ‘질병’으로 인식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성인은 소아 청소년보다 충동 조절 능력이 발달해, ADHD 증상이 상대적으로 약하게 발현됩니다. 이 때문에 ADHD를 질병이 아닌 ‘성격상의 문제’로 여기고, 치료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것이죠.

ADHD는 진단이 쉽지 않은 정신 질환입니다. 증상이 지속해서 발현되는지 전문의의 확인이 필요하고, 확진 까지도 오래 걸립니다. 주의력이 부족하거나 충동적이라고 해서 모두 ADHD는 아니며, 오인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치료를 위해서는 정확한 진단이 필요합니다.

ADHD로 확진되면 적절한 치료를 통해 정상적인 사회생활이 가능합니다. ADHD로 의심될 경우, 병원을 방문해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 ADHD, 두려워하지 말자

병원의 진단에도 ADHD에 대한 잘못된 편견으로 치료를 중단하는 사례가 많습니다. 부작용에 대한 오해와 약물치료 효과에 대한 인지가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에서 전국 병·의원의 ADHD 환자 부모 55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4명은 전문의의 판단 없이 치료를 중단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160913133504570fzjd.jpg

치료 중단의 이유로는 부모 또는 환자 스스로 증상이 나았다고 판단(34%), 사회적인 시선으로 인한 거부(18%), 아이가 통원을 거부(14%) 등이 꼽혔습니다.

ADHD 치료를 위해서는 정신과에 방문해야 하는데, 정신 질환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여전히 부정적이라는 것도 문제입니다. 정신 질환자라는 시선이 두려워 ‘정신과 문턱’을 넘기 꺼리는 것이죠.

지난 30일, 보건복지부는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을 개정해 성인 ADHD 치료제의 건강보험을 9월1일부터 확대 적용한다고 밝혔습니다. 

20160913133504776tiul.gif

기존의 보험은 6세 이상 18세 이하 환자에게만 적용됐지만, 65세 이하 성인 ADHD 환자도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 겁니다. 5개월 투약을 기준으로 환자 1인당 부담은 약 60만 원에서 18만 원으로 줄어들게 됩니다.

ADHD는 치료할 수 있는 질병입니다. 다른 질병도 그렇지만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쳐서는 안 되겠습니다.

(기획·구성 : 윤영현, 장아람/ 디자인: 임수연)  

윤영현 기자yoon@sbs.co.kr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9
건강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4 텍스트 [비만과의전쟁]청소년 6명중 1명 비만.."아동비만의 절반이 성인비만으로 연결" 채식영양 10-10 416 0
13 텍스트 "오메가-3, 크론병·위암·대장암 등 억제효과" 채식영양 10-10 322 0
12 텍스트 남성∙고령∙저소득일수록 비만은 더 위험해 채식영양 10-08 484 0
11 텍스트 한미약품 사태..'임상 신약 조건부 허가' 다시 도마에 채식영양 10-02 446 0
10 텍스트 연간 진료비 1000만원 넘는 환자 70만명 채식영양 09-22 323 0
9 텍스트 암환자에 '금 지푸라기' 잡으라는 요양병원 채식영양 09-20 788 0
열람중 텍스트 육류 ADHD증가원인. 건망증 심하고 툭하면 욱..혹시 나도 ADHD? 채식영양 09-13 584 0
7 텍스트 ADHD 성인환자 10년새 11.5배로.. 혹시 나도 주의력결핍? 채식영양 09-01 467 0
6 텍스트 동물성 단백질 식물성으로 바꾸면 사망위험↓ 채식영양 08-22 458 0
5 텍스트 The Netherlands’ New Dietary Guidelines Take Meat Off The Me… 채식영양 08-17 316 0
4 텍스트 "항생제 내성 대응 못하면 2050년 3초마다 1명 사망" 채식영양 08-11 353 0
3 텍스트 올해 남성 1위 암은 '대장암'..위암 추월할 듯 채식영양 04-25 375 0
2 텍스트 "치아수 20개↓ 치매 걸릴 확률 2배↑" 채식영양 04-25 515 0
1 텍스트 뚱뚱해지는 아이들…홀쭉해지는 건보 재정 채식영양 03-09 921 0
게시물 검색

한국채식정보. 대표:이광조ㅣsoypaper@hanmail.netㅣ대표전화: 02-3789-7891ㅣ서울시 용산구 갈월동 56-5. 일심빌딩 203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