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 호소와 동물 도살. 윤리적 설명의 요구 > 2001

본문 바로가기

접속자집계

오늘
74
전체
157,972
TEL:02-3789-7891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me > 저널 > 2001
2001

채식 호소와 동물 도살. 윤리적 설명의 요구

작성자 채식영양
작성일 16-06-19 21:59 | 조회 504 | 댓글 0

본문

Luy, J., et al. (2001). "[채식 호소와 동물 도살. 윤리적 설명의 요구]." Berl Munch Tierarztl Wochenschr 114(7-8): 283-289.

                

http://www.ncbi.nlm.nih.gov/pubmed/11505802 

 

동물 도살 중지에 대한 요구는 인류에 의해 이미 고대로부터 논의 되어왔다. 그동안 이 요구에 찬성하거나 반대하는 많은 주장들이 축적되어 왔다. 채식인들에 대한 비난은 육식을 하는 사람들이 그들의 식단을 반복적으로 정당화할 수 있게 했다. 하지만 오늘날, 그러한 과거의 정당화 대부분은 타당성의 결여로 기각되어야 한다. 다른 한편으로는, 채식인들의 주장 대다수 또한 비슷한 이유로 기각되어야 한다. 

 

윤리적으로 설득력 있는 남은 주장은 완전히 고통 없이 동물을 겁주지 않고 도살하라는 요구이고, 이것은 칸트나 쇼펜하우어 등에 의해 이미 제안되었다. 이러한 방식의 도살이 여전히 비윤리적이라는 주장은 넓은 의미에서 "인간중심주의적(anthropocentric)" 동물 윤리에 속한다. 그 주장은 독일의 "감각중심주의적(pathocentric)" 동물 윤리에 속하지 않는데, 왜냐하면 겁먹거나 고문 받지 않고 도살된 동물은, 의식적으로 위험이나 위해 따위를 깨닫지 못하기에, 고통을 겪지 않기 때문이다. 

 

우리는 심지어 이 동물들이 아예 위해를 당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데, 왜냐하면 부정적인 의식 현상이 없는 위해를 논하는 것은 무의미하기 때문이다. 윤리적 이유로 동물 도살 금지를 밀어붙이는 것은 그 자체가 윤리적으로 부당한데, 왜냐하면 그것이 동물의 의식적 행복을 보호한다는 명분 없이 간접적으로 많은 사람들의 의식적 행복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동물에게 고통을 주어서는 안 된다'는 보편적 의무(감각중심주의적 동물 윤리)로부터, '동물들이 살면서 고통을 받은 경우 동물성 식품을 불매해야 한다'는 의무를 추론하는 것이 가능하다. 

 

--------------------------------------------------------

 

Luy, J., et al. (2001). "[The vegetarian appeal and killing animals. An ethical challenge]." Berl Munch Tierarztl Wochenschr 114(7-8): 283-289.

 

                The demand for renunciation of killing animals has already been discussed by mankind since ancient times. Many arguments for and against this demand have accumulated in the meantime. The reproaches of the vegetarians repeatedly forced the ones who eat meat to justify their diet. Today most of these historical justifications however have to be rejected because of lacking plausibility. Many of the vegetarian arguments on the other hand must be rejected for similar reasons as well. Remaining as morally convincing is the demand for doing the killing absolutely painless and without frightening the animals, which was already formulated for example by Kant and Schopenhauer. Arguments which consider this way of killing as still immoral belong in a broad sense to the "anthropocentric" animal ethics. They do not belong to what is called in Germany "pathocentric" animal ethics, because an animal that is killed without being frightened or tortured, has not suffered, for it hasn't consciously realized anything like danger or harm. We do even argue that these animals are not harmed at all, because it seems senseless to talk about harm without negative conscious phenomena. To push ahead a ban on animal slaughter for moral reasons could be itself morally wrong because it would disturb indirectly many people's conscious well-being without being justified by protecting an animal's conscious well-being. It is however possible to derive from a general duty not to make animals suffer (pathocentric animal ethics) a duty to boycott food of animal origin if these animals had to suffer during their lives.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6
2001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 텍스트 채식의 말초 호산구 및 단핵구 PGE2 합성 수 감소를 통한 아토피성 피부염 증상 개선 채식영양 06-25 742 0
15 텍스트 채식인 어머니를 가진 아동의 비타민 B12 결핍성 신진 대사 합병증과 신경계 징후 채식영양 06-25 652 0
14 텍스트 육식, 채식, 완전채식에 대한 사고방식: 양면적 감정(ambivalence)의 역할 고찰 채식영양 06-21 569 0
13 텍스트 다민족 도시 인구 중 채식 청소년의 특성 채식영양 06-21 440 0
12 텍스트 류머티스 관절염 환자의 단식에 이은 채식: 체계적인 검토 채식영양 06-19 528 0
열람중 텍스트 채식 호소와 동물 도살. 윤리적 설명의 요구 채식영양 06-19 505 0
10 텍스트 홍콩내 중국인 채식아동의 성장 및 영양 채식영양 06-17 482 0
9 텍스트 채식 식단에서의 외견적 구리 흡수 채식영양 06-17 367 0
8 텍스트 엄격한 채식인 어머니로부터 모유수유 받은 유아의 비타민 B-12 결핍으로 인한 큰적혈구빈혈 및 신경계 징후 채식영양 06-14 401 0
7 텍스트 생채식 위주의 식단을 사용한 섬유근육통 증후군 개선: 관찰 연구 채식영양 06-14 580 0
6 텍스트 아급성(亞急性) 연합변성. 엄격한 채식아동의 사례 설명 채식영양 06-11 519 0
5 텍스트 채식 청소년의 빈혈과 파행 채식영양 06-10 517 0
4 텍스트 유란채식(lacto-ovo vegetarian diet)의 소장(小腸) 운동 촉진에 대한 영향 채식영양 06-09 647 0
3 텍스트 간성뇌증과 채식: 사실 혹은 환상? 채식영양 06-09 519 0
2 텍스트 채식 아동과 치아 부식 채식영양 06-08 513 0
게시물 검색

한국채식정보. 대표:이광조ㅣsoypaper@hanmail.netㅣ대표전화: 02-3789-7891ㅣ서울시 용산구 갈월동 56-5. 일심빌딩 203호